2022.12.08 (목)

  • 구름조금동두천 6.8℃
  • 구름많음강릉 10.8℃
  • 구름많음서울 8.8℃
  • 맑음대전 10.0℃
  • 맑음대구 10.1℃
  • 구름조금울산 10.5℃
  • 구름조금광주 11.0℃
  • 구름많음부산 11.7℃
  • 맑음고창 11.1℃
  • 흐림제주 12.1℃
  • 맑음강화 6.7℃
  • 맑음보은 8.6℃
  • 맑음금산 9.0℃
  • 구름조금강진군 12.0℃
  • 구름조금경주시 10.7℃
  • 구름많음거제 10.9℃
기상청 제공

10월 13~16일 노들섬서 '서울뮤직페스티벌' 개최…3년만에 대면 공연

 

[라온신문 안광일 기자] 서울시는 10월 13~16일 노들섬에서 '2022 서울뮤직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서울뮤직페스티벌은 지난 2019년 광화문광장에서 처음 열린 축제로 올해는 코로나19 이후 3년 만에 노들섬에서 대면 행사로 개최된다. 올해 축제는 '가을을 채운다(Full)'의 의미를 담아 '뷰티풀', '소울풀', '파워풀', '원더풀' 등 4개의 주제로 구성됐다. 백지영, 거미, 다이나믹 듀오, 소란, 웅산 등 정상급 가수들이 가을 날 풍성한 무대를 선보인다. 

축제 첫 날은 뷰티풀 스테이지를 주제로 가을 내음을 닮은 아티스트가 무대에 선다. 밝고 경쾌한 밴드 소란과 아름다운 음색 소유자 HYNN(박혜원), BE’O, 조유리, 정세운이 음악 축제의 시작을 알린다.

둘째 날은 발라드의 여제 백지영, 감미로운 발라더 이석훈, 김필, 최고의 재즈가수 웅산, 독특한 음색의 R&B 가수 SOLE이 '소울풀 스테이지'를 주제로 한 무대를 채운다. 다음 날은 다이나믹 듀오, 정홍일 밴드, 엔플라잉, 미란이, 엑스디너리 히어로즈 등의 가수들이 파워풀 스테이지에서 폭발적인 열기를 뿜어낸다.

마지막 날은 원더풀 스테이지로 거미, 김재환, 에일리, 하현상, LUCY가 참여해 축제의 마지막을 장식한다.
 
대학생들의 열기가 가득한 무대도 펼쳐진다. 노들스퀘어 서브스테이지에서 동아방송예술대, 서울예술대, 경희대, 한양대 등 국내 6개 대학 실용음악과 학생들이 '차세대 거리 공연(버스킹)'을 펼친다.

 

음악 전문가를 꿈꾸는 청년을 위한 뮤직 이야기 콘서트도 마련된다. 인디음악계를 대표하는 밴드그룹 '소란'의 보컬 고영배가 사회를 보고 음악 프로듀서 라이언 전과 탤런트 박소현이 출연진으로 함께한다. 작업 비결과 음악적 견해, 아이돌과 팬덤문화 등에 얘기하며 관객과 소통하는 시간을 갖는다.

이번 축제에서는 10월 한 달 간 열리는 '서울뷰티먼스'와 연계되는 행사로 나만의 '퍼스털 컬러 찾기' 등 뷰티 체험공간이 함께 마련된다. 클리오, 디어달리아 등 뷰티업체가 참여할 예정이다. 이다해, 스타일 마스터 정윤기, 골퍼 박진이 등이 참여하는 '뷰티 토크 콘서트'도 열린다.

'케이팝(K-POP) 커버댄스 페스티벌 월드파이널'도 개최된다. 미국, 캐나다, 멕시코, 태국, 폴란드, 호주 등 13개국에서 예선을 거쳐 선발된 대표 댄스팀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축제는 전좌석 무료로 운영되며 28일 오전 10시부터 네이버를 통해 예약할 수 있다. 네이버 검색창에서 '2022 서울뮤직페스티벌'로 검색한 뒤 예약하면 된다.

 

평소 공연 관람이 어려웠던 어린 아이를 둔 부모들에게 공연관람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엄마아빠 VIP'존도 마련된다. 돗자리에 앉아서 편하게 공연을 관람할 수 있는 피크닉석으로 서울시 공공예약시스템에서 예약하면 된다. 또한 현장에 오지 못하는 시민들을 위해 유튜브를 통해 축제 현장을 실시간 송출한다. 

주용태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서울뮤직페스티벌을 3년 만에 대면으로 개최하게 된 만큼 이전보다 더욱 풍성하고 다채로운 볼거리를 준비했다"며 "낭만의 계절 가을에 가족·친구들과 축제를 즐기며 일상의 활력을 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



라온만평

더보기


라온 - PICK

더보기

인디소식

더보기

인디정책

더보기


배너

투표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