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7 (화)

  • 맑음동두천 23.0℃
  • 맑음강릉 23.2℃
  • 맑음서울 25.8℃
  • 맑음대전 24.2℃
  • 맑음대구 24.0℃
  • 맑음울산 21.7℃
  • 맑음광주 25.3℃
  • 맑음부산 23.3℃
  • 맑음고창 21.4℃
  • 구름조금제주 23.5℃
  • 맑음강화 18.5℃
  • 맑음보은 22.4℃
  • 맑음금산 24.1℃
  • 구름조금강진군 23.6℃
  • 맑음경주시 21.2℃
  • 맑음거제 22.2℃
기상청 제공

인디정책

싸이 '흠뻑쇼' 등 공연 이후 줄확진에 문제부 9월까지 현장점검

 

[라온신문 안광일 기자] 가수 싸이 '흠뻑쇼'를 비롯한 대규모 공연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정부가 9월까지 현장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12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대규모 공연장 방역관리 방안을 보고받고 이같은 대책을 발표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대형 콘서트에 다녀온 후 코로나19에 확진됐다는 후기가 쏟아졌다. 확진자들은 자신이 콘서트 당시 있던 위치를 알리며 본인 주변 관객들에게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것을 권유하기도 했다.

 

지난 6일 전남 여수에서도 싸이 흠뻑쇼를 관람한 시민 66명이 코로나19에 대규모 확진되는 사례가 발생했다. 흠뻑쇼와 이들 확진자의 감염 연관성은 확인되지 않았지만 당국은 휴가철과 흠뻑쇼 등으로 많은 관광객이 지역을 방문하면서 확진자가 늘어난 것으로 보고 긴장을 늦추지 못하고 있다. 

 

정부는 "오는 9월말까지 개최되는 대형 콘서트와 페스티벌을 대상으로 현장점검을 지속할 것"이라며 "마스크 착용 의무 안내와 함께 손 소독제 비치, 열 감지 카메라 설치 등 감염병 예방조치도 권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



라온만평

더보기

라온 저널리즘

더보기

라온 - PICK

더보기

인디소식

더보기

인디정책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