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5 (수)

  • 구름많음동두천 14.5℃
  • 구름조금강릉 22.7℃
  • 맑음서울 17.6℃
  • 맑음대전 16.7℃
  • 맑음대구 19.1℃
  • 맑음울산 17.1℃
  • 맑음광주 17.4℃
  • 박무부산 18.4℃
  • 맑음고창 13.9℃
  • 구름조금제주 19.1℃
  • 구름많음강화 12.7℃
  • 맑음보은 13.7℃
  • 맑음금산 14.0℃
  • 맑음강진군 15.0℃
  • 맑음경주시 16.0℃
  • 맑음거제 17.1℃
기상청 제공

[영화 속 인디] 천재 음악가 '조나단 라슨'의 청춘 실화 ‘틱, 틱... 붐!’

URL복사

[라온신문 김소민 기자] 평소 뮤지컬에 관심이 있다면 ‘렌트’를 들어봤을 것이다. 뮤지컬 ‘렌트’는 당시 젊은 세대가 겪어야 했던 시대상을 그대로 담아낸 내용으로 브로드웨이에 활개를 불어넣은 작품으로 알려졌다. 특히 ‘렌트’는 천재 작곡가인 조나단 라슨의 유작으로 알려져 안타까움과 함께 더 큰 사랑을 받았다. 이러한 조나단 라슨이 자신의 무명시절의 이야기를 담은 ‘틱, 틱... 붐!’은 동명의 뮤지컬로 먼저 대중들에게 알려졌다.

 

 

2021년 11월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 영화 ‘틱, 틱... 붐!’은 음악 감독으로도 잘 알려진 린-마누엘 미란다가 메가폰을 잡았다. 조나단 라슨 역은 앤드류 가필드가 맡았으며 이외에도 알렉산드라 쉽, 바네사 허진스 등 할리우드의 젊은 배우들이 조연을 맡아 열연했다.

 

조나단 라슨은 무명의 뮤지컬 극본가다. 뮤지컬의 거장이자 명작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를 만든 스티븐 손드하임이 30살에 브로드웨이에 자신의 작품을 내걸었던 것처럼 조나단 라슨 자신 역시 30살이 되기 이전에 성공한 뮤지컬 극본가가 되기 위해 노력한다. 그는 주말 동안 작은 식당에서 웨이터로 일하며 8년간 써온 뮤지컬 ‘슈퍼비아’를 완성하기 위해 노력하지만 꿈과 현실을 타협해야하는 순간에 지속적으로 직면하면서 갈등을 겪게 되는 이야기다.

 

 

앞서 언급했듯 ‘틱, 틱... 붐!’은 조나단 라슨의 자전적인 이야기를 담은 뮤지컬이 원작으로 원작에서 선보인 단촐한 밴드, 모놀로그, 피아노 연주, 코러스로만 이뤄진 구성과 더불어 음악 영화를 엮어낸 스토리로 진행된다. 뮤지컬이 원작인 영화답게 영화는 처음과 끝 곳곳에 음악이 흘러넘친다. 배우 앤드류 가필드는 그동안 영화에서 가창을 해본 경험이 없었지만 영화 속에서 조나단 라슨에 분해 그의 입 모양, 말투, 제스처까지 완벽한 감정연기과 더불어 뛰어난 가창력을 선보였다. 그는 최근 열렸던 79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뮤지컬코미디 부문 남우주연상을 차지하는 영광을 얻었다.

 

적재적소에서 다양한 감정을 담아낸 OST 리스트는 조나단 라슨의 삶을 드라마틱하게 표현해냈다. 30살을 앞둔 불안함이 잘 느껴지는 ‘30/90’와 여자친구와의 싸움을 빠르게 진행되는 멜로디에 담아내 환상적인 티키타카를 선보이는 ‘Therapy’, 극심한 창작의 고통 끝에 써내려간 슈퍼비아의 메인 곡 ‘Come to Your Senses’, 친구의 병을 알게 된 뒤 후회와 슬픔이 잘 느껴지는 ‘Why’ 등 화려하게 진행되기도 하고 낮은 독백으로 이어가기도 하는 총 17곡의 OST는 관객들을 영화의 매력에 충분히 빠져들게끔 만든다.

 

 

영화의 후반부 우여곡절 끝에 만든 ‘슈퍼비아’는 예산 문제 등으로 인해 무대에 오르진 못했지만 그는 거장인 스티븐 손드하임을 비롯한 평단의 극찬을 받으며 다음 작품을 준비할 용기를 얻게 됐고 이후 ‘틱, 틱... 붐!’과 ‘렌트’가 만들어졌다. 조나슨이 무명 작가로 활동하며 서른 즈음에 겪었을 막연한 불안함과 두려움은 세상의 모든 청춘들이 느꼈을 법한 보편적인 감정이다. 그의 감정을 따라 섬세하게 메꿔진 음악은 위로를 해주기도 하고 용기를 주기도 한다. 아직 새해의 새로운 기운이 남아있을 지금, ‘틱, 틱... 붐!’을 보며 용기를 얻는 것은 어떨까?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



라온-GALLERY

더보기

라온 저널리즘

더보기

라온 - PICK

더보기

인디소식

더보기

인디정책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