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회장, "삼성답게 미래를 개척하자"

2024.06.13 17:30:01

이 회장, 美 현지에서 메타∙아마존∙퀄컴 등 빅테크 CEO와 연쇄 회동
글로벌 빅테크 기업 CEO들과 '미래기술' 및 '사업협력' 논의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미국 현지에서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와 회동했다.


또 앤디 재시 아마존 CEO와 크리스티아노 아몬 퀄컴 사장 겸 CEO와도 만나 사업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13일 삼성전자 등에 따르면 이 회장은 11일(현지시간) 미국 서부 팔로 알토에 위치한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의 자택에서 저커버그 CEO와 만났다. 이번 만남은 저커버그 CEO의 초청으로 이뤄졌다.


지난 2월 저커버그 CEO 방한 때 이 회장의 초대로 삼성의 영빈관인 승지원에서 회동을 가진 후 4개월 만에 다시 만난 것이다.


이 회장과 저커버그 CEO는 인공지능(AI)∙가상현실∙증강현실 등 미래 ICT 산업 및 소프트웨어 분야에서의 협력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저커버그 CEO는 지난 2월 방한 당시 "삼성은 파운드리 거대 기업으로서 글로벌 경제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부분들은 삼성과의 협력에 있어 중요한 포인트가 될 수 있다고 강조한 바 있다.


삼성전자 측은 삼성과 메타는 AI 분야로 협력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 회장은 12일에는 시애틀 아마존 본사를 찾아 재시 아마존 CEO와 회동했다. 아마존은 세계 1위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로 차세대 메모리를 비롯한 반도체 사업의 핵심 비즈니스 파트너다.

 

이 회장과 재시 CEO는 생성형 AI와 클라우드 컴퓨팅 등 현재 주력 사업에 대한 시장 전망을 공유하며 추가 협력에 대한 의견을 나눈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아마존은 지난 3월 AI 데이터센터에 1500억 달러(한화 약 206조원)를 투자하겠다고 발표하는 등 최근 AI 주도권 확보 경쟁에 뛰어든 바 있다.

 


이 회장은 이에 앞서 지난 10일 새너제이에 위치한 삼성전자 DSA에서 아몬 퀄컴 CEO를 만나 AI 반도체와 차세대 통신칩 등 미래 반도체 시장에서의 양사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 회장은 이번 미국 출장 기간 중에 퀄컴뿐만 아니라 글로벌 팹리스 시스템 반도체 기업들과도 연이어 만나 파운드리 사업 협력 확대 및 미래 반도체 개발을 위한 제조기술 혁신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 회장은 지난달 31일 미국으로 출국, 2주간 '기술 초경쟁' 시대 삼성 경쟁력을 점검했다. 이 회장은 미국 현지에서 스마트폰, TV, 가전, 네트워크, 메모리, 파운드리 부문의 기존 고객사와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또 AI 등 첨단 분야에서 삼성과 고객사가 상호 '윈-윈'할 수 있는 새로운 협력 모델을 구축할 있는 방안을 모색했다. 


이 회장은 미국 출장 일정을 마치면서 "삼성의 강점을 살려 삼성답게 미래를 개척하자"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달 말 해외법인장 등 주요 임원들이 참석하는 '글로벌 전략회의'를 개최한다. 

조영신 yscho@raonnews.com
Copyright @2018 라온신문. All rights reserved.


추천 비추천
추천
4명
100%
비추천
0명
0%

총 4명 참여





  • facebook
  • youtube
  • twitter
  • 네이버블로그
  • instagram
  • 키키오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