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 글로벌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 공략 시동

2024.06.12 14:52:19

삼성전자, 스마트싱스 프로 첫 공개...글로벌 출시 예고
LG전자, '인포콤 2024'에서 AI 적용한 LG 마이크로 LED 첫 공개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글로벌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 공략을 위해 북미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인 '인포콤 2024'에 참여한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12일부터 14일까지(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인포콤 2024에 B2B(기업간 거래)용 통합 연결 플랫폼 '스마트싱스 프로'를 첫 공개하면서 글로벌 출시를 예고했다.


스마트싱스 프로는 B2B 시장에서 다양한 디바이스∙솔루션∙서비스를 연동해 통합 관리가 가능한 초연결 기반의 플랫폼이다. 


스마트싱스 프로는 기업 환경에 맞게 스마트 사이니지, 호텔TV, 시스템 에어컨, 가전 뿐만 아니라 조명, 온습도 제어, 카메라 등 다양한 사물인터넷(IoT) 제품들도 연동해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연결된 제품의 인공지능(AI) 분석을 통해 기기의 연결 상태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대시보드 기능도 제공해 효율적인 기기 관리가 가능하다.


또 스마트싱스 프로에 연결된 디스플레이, 시스템 에어컨 및 가전은 제품별 에너지 절감 알고리즘이 적용된 'AI 절약 모드'를 통해 기업 내 전력소비를 절감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다양한 비즈니스 환경의 요구에 맞추기 위해 전용 API도 공개해 많은 기업 고객이 스마트싱스 생태계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스마트싱스 프로는 국내 뿐만 아니라 북미 등 글로벌 전지역에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박찬우 삼성전자 B2B솔루션팀 부사장은 "스마트싱스 프로를 통해 B2B 시장을 위한 삼성전자의 IoT 솔루션을 한층 발전시킬 것"이라며, "주거·상업 공간부터 학교 등 공공 시설까지 최적화된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또 초저전력 디스플레이 '삼성 컬러 이페이퍼'를 이번 인포콤에서 최초 공개한다. 이페이퍼는 디지털 종이에 잉크 기술을 적용한 제품으로 전력 공급 없이도 저장된 디지털 콘텐츠 광고가 가능한 신개념 사이니지다.


삼성전자는 '생성형 AI'와 '음성인식' 기능을 대거 탑재한 '전자칠판 솔루션'도 선보인다.

 


LG전자도 이번 전시회를 통해 차세대 LG 마이크로 LED를 처음 공개한다. 이 제품에는 생산 과정부터 화질 알고리즘에 이르기까지 AI 기술이 폭넓게 적용됐다.


LG전자는 또 최대 144Hz 가변 주사율을 지원해 게임 등 화면 전환이 빠른 콘텐츠도 부드럽게 표현하는 마이크로 LED ‘LG 매그니트’ 신제품도 선보인다.


백기문 LG전자 ID사업부장은 “AI로 혁신한 LG전자만의 차별화된 디스플레이 솔루션을 통해 B2B 고객들에게 맞춤 경험을 지속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영신 yscho@raonnews.com
Copyright @2018 라온신문. All rights reserved.


추천 비추천
추천
1명
100%
비추천
0명
0%

총 1명 참여





  • facebook
  • youtube
  • twitter
  • 네이버블로그
  • instagram
  • 키키오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