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6 (목)

  • 구름많음동두천 20.6℃
  • 맑음강릉 25.0℃
  • 구름많음서울 21.3℃
  • 맑음대전 21.6℃
  • 맑음대구 22.2℃
  • 구름조금울산 23.8℃
  • 구름많음광주 22.1℃
  • 구름많음부산 22.7℃
  • 맑음고창 21.0℃
  • 흐림제주 20.2℃
  • 구름많음강화 19.4℃
  • 맑음보은 19.2℃
  • 맑음금산 20.5℃
  • 구름많음강진군 22.2℃
  • 구름조금경주시 25.0℃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당신이 듣도 보도 못한 밴드" 민요 록 밴드 '씽씽밴드'

URL복사

 

[라온신문 김소민 기자] "한국 전통의 노래와 창법을 글램 록, 디스코, 사이키델릭 아트의 조합으로 탈바꿈시킨 불경스러우면서 흥미로운 혼합체" 

 

뉴욕타임스가 씽씽밴드를 소개한 멘트다. 국내에서는 고개를 갸우뚱할 수도 있는 이 밴드는 이희문이 주축이 돼 추다혜, 신승태, 장영규(베이스), 이태원(기타), 이철희(드럼)와 결성된 프로젝트 6인조 민요 록 밴드이다.

 

리더 이희문은 중요무형문화재 제57호 경기민요를 이수했으며 독특한 패션과 무대 퍼포먼스로 ‘국악계의 이단아’로 불린다.

 

민요의 틀 안에서 새로운 해석을 하며 새로운 음악을 위해 여러 가지 시도를 했으며, 대표적인 예로 남자 멤버들이 여장을 하고 ‘베틀가’, ‘옹헤야’ 등 경기민요를 중심으로 한 한국 전통 민요를 현대적인 감각으로 풀어냈다. 

 

민요 메들리, 정선아리랑, 난봉가, 사설난봉가 등의 대표곡이 있으며 록, 힙합, 디스코, 레게 등 다양한 장르와 결합했다. 민요는 공동체의 다양한 삶의 모습을 담고 있는 노래로 지역성을 가지며 삶과 애환이 담긴 조상들의 지나간 삶의 모습을 엿볼 수 있다.

 

당시에는 대중적이며 통속적인 음악이었지만 현재는 많이 소외된 분야이기도 하다. 부르는 방법은 다양하지만 대체로 ‘메기고 받는소리’의 형태로 부르는 게 일반적으로 누군가 선창으로 메기는소리를 부르면 다 함께 후렴구 형태의 받는소리를 제창한다.

 

씽씽밴드도 한 명이 선창하면 두 명이 받아 제창하는 형태를 보여주고 있다. 반복적인 후렴구가 한국어를 이해하지 못하는 외국인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 수단이 됐다. 방울목이나 시김새 같은 민요의 창법을 유지하며 전통의 원형을 보존했고 서양음악과 다름으로 정체성을 지켰다.

 

또 한 가지 씽씽밴드는 화려한 스타일과 안무, 의상 등 기존 국악에서는 시도되지 않는 '보여지는 음악'을 중시했다. 씽씽밴드 이희문의 박수무당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뱅헤어와 파격적인 의상, 화려한 여장은 남녀의 역할을 자유롭게 넘나드는 콘셉을 잡은 것이며, 손동작과 어우러져 시각적인 효과가 극대화됐다. 

 

 

해외에서의 활동은 지난 2017년에는 미국 공영 라디오 방송인 NPR의‘Tiny Desk Concert’에 초대받아 촬영된 영상이 700만 뷰를 돌파해 많은 무대에 초대됐다.

 

씽씽밴드의 특징은 전통 민요 창법을 그대로 사용하는 창의적인 보이싱으로 글램 록, 퓨전재즈 등의 선율과 화성이 민요와 잘 어우러진다는 것이다. 민요 장단은 3박자인데 서양음악의 형식에 맞춰 4박자 장단과 서양악기를 사용함으로 국악의 요소를 거의 원형에 가까운 형태로 활용했음에도 이질적인 음악과 잘 어우러지게 했다.  의상이나 다양한 퍼포먼스를 통해 포장지를 바꿈으로 이질감을 줄이게 된 점 등이 해외에선 익숙하면서도 차별화된 이국적인 요소로 받아들여진 것으로 보인다.

 

씽씽밴드는 프로젝트팀으로 현재는 해체됐지만, 이희문은 이희문컴퍼니라는 다양한 장르의 예술과 프로젝트를 협업하는 비영리단체를 만들어 시대의 전통예술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멤버 추다혜는 '추다혜차지스'라는 밴드로 활동 중이며 베이스의 장영규는 우리에게 퓨전 국악으로 잘 알려진 '이날치 밴드'에서 활동 중이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



라온-GALLERY

더보기

라온 저널리즘

더보기

라온 - PICK

더보기

인디소식

더보기

인디정책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