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일 임플란트, 치료 기간 단축에 도움

본지가 고령화 시대의 즐거운 건강관리 '라온 건강칼럼'을 연재합니다. 100세 고령화 시대 건강관리 팁을 전달하겠습니다. [편집자 주]

 

치아는 외부 충격에 매우 강하지만, 교통사고 등의 큰 외상을 입을 시 보존이 어려울 수 있다. 또한 구강질환이 심각한 수준으로 진행되거나 노화로 인해 치아가 상실되기도 하는데, 치아 보존이 불가능하다면 임플란트로 대체하는 것이 좋다.

 

임플란트는 자연치아와 유사한 인공치아로, 인공치근을 잇몸뼈에 식립한 후 지대주와 보철을 연결하는 방식으로 시술이 진행된다. 잇몸뼈 상태에 따라 발치 당일 임플란트 시술도 가능한데, 모든 케이스에 적용되는 것은 아니므로 의료진과 충분히 상의한 후 식립 일정을 조절해야 한다.

 

대부분은 치아 발치 후 잇몸뼈가 아무는 기간을 3개월 정도 가졌다가 임플란트를 식립하는 편이다. 개인에 따라 기다리는 기간이 더 길어질 수 있으며, 잇몸뼈 양이 부족하다면 뼈이식을 동반해 임플란트를 식립해야 한다.

 

이처럼 임플란트 시술을 위해서는 오랜 기간이 소요될 수 있는데, 기다리는 기간 동안 발치 부위가 타인에게 드러날까 부담되거나 음식 섭취, 대화 등이 불편해질 수도 있다. 따라서 여건이 된다면 발치 당일에 임플란트를 식립하는 것이 좋다.

 

발치와 동시에 임플란트를 식립하려면 발치 부위의 잇몸뼈 상태가 양호해야 한다. 잇몸뼈 양이 충분해야 하고, 염증이 거의 없는 수준으로 건강해야만 당일 임플란트가 가능하다. 또한 골밀도가 적합해야 하는 등 여러 조건이 모두 부합해야 발치 직후에 임플란트 시술을 진행할 수 있다.

 

이처럼 여러 사항을 모두 고려해야 하므로 정밀 검사를 통해 구강 상태를 면밀히 살펴야 한다. 그리고 사전에 임플란트 시술 계획을 정교하게 수립해야 한다. 3D 디지털 정밀 기기를 이용한다면 안정적인 시술이 가능하다.

 

임플란트 시술은 장기간에 걸쳐 진행되므로 부담감을 느껴 시술을 기피하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현재 건강 상태가 양호하고 잇몸뼈 상태가 적합하다면 발치 당일에 임플란트를 식립할 수도 있으므로 의료진과 충분히 상의한 후 결정하기를 바란다.

 

※ 외부 필진의 칼럼은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안효광 이안치과병원 원장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