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옥스퍼드대서 작곡가 김형석 특강…'한글송'도 공개

2024.06.16 07:55:38

조지은 교수팀과 협업…셸더니언 공연, 아시아 대중음악인 처음

 

영국 명문 옥스퍼드대에서 K팝의 역사와 미래를 주제로 한 작곡가 겸 음악 프로듀서 김형석의 특강이 내달 4일(현지시간) 열린다.


16일 옥스퍼드대 아시아·중동학부 조지은 교수 연구팀에 따르면 김형석 작곡가는 내달 4일 'K팝의 대부로부터 듣는 K팝'이란 제목의 행사로 옥스퍼드대 셸더니언 극장 무대에 오른다.


그는 K팝의 역사와 미래, 음악에서 인공지능(AI)의 역할, 메타버스 가상 가수 등에 대한 견해를 밝히고, 자신의 히트곡을 들려주는 작은 콘서트도 진행할 예정이다.


김형석은 1989년 작곡가로 데뷔한 이래 이문세, 임재범, 엄정화, 김건모, 조성모 등과 함께 작업하며 숱한 히트곡을 남겼다. 영화 '엽기적인 그녀', 드라마 '올인' 등의 주제곡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박진영 JYP 대표 프로듀서와 방시혁 하이브 의장에게도 영향을 미쳐 'K팝의 대부'로 불린다.


행사를 기획한 조지은 교수 연구팀은 "K팝이 세계적인 인기를 끄는 동시에 인권에 반하는 연습생 시스템에 대한 비판이나 이번 뉴진스 사태 같은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며 "K팝이 선한 영향력을 유지하면서 다음 단계로 나아갈 방법은 무엇인지 전문가의 식견을 들을 기회"라고 소개했다.


행사가 열리는 셸더니언 극장은 옥스퍼드대 입학식과 졸업식이 열리며 800년 넘는 역사를 자랑하는 공간으로, 주로 클래식 음악 공연을 선보인다.


아시아 대중음악인이 셸더니언 홀에서 공연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자리에서는 영어 입문자에게 알파벳을 가르치는 노래인 'ABC송'의 한국어판이라 할 만한 '한글송'이 공개된다. 한국어 입문자를 위한 '한글송' 가사는 조 교수가 썼고 김형석 작곡가가 곡을 만들어 기부했다. 외국인들이 음악을 통해 한국어에 보다 쉽게 다가가고 공부할 수 있게 돕기 위해서다.


이날 공연의 서막은 김형석이 작사·작곡하고 고(故) 김광석이 부른 '사랑이라는 이유로'를 크라이스트 처치 합창단 소속 남학생이 한국어로 부르면서 열 예정이다.


조 교수는 "가장 영국적인 17세기 극장에서 K팝 공연을 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며 "K컬처의 'K'가 한국을 넘어 글로벌을 향할 수 있도록 미래지향적인 메시지를 던지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연합뉴스)
 

이상선 sangsun@raonnews.com
Copyright @2018 라온신문. All rights reserved.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





  • facebook
  • youtube
  • twitter
  • 네이버블로그
  • instagram
  • 키키오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