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진, 전역 후 첫 일정…13일 아미 1000명과 '프리허그'

2024.06.13 08:57:19

 

방탄소년단(BTS) 진이 전역 후 첫 일정으로 팬들을 만난다.

 

13일 소속사 빅히트 뮤직에 따르면, 지난 12일 방탄소년단 일곱 멤버 가운데 처음으로 병역 의무를 마친 진은 이날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오프라인 행사 '2024 페스타'(2024 FESTA)에 참석해 '아미'(방탄소년단 팬덤)를 만난다.

 

팬 이벤트는 ‘진’s Greetings’(1부), ‘2024년 6월 13일의 석진, 날씨 맑음’(2부)으로 구성된다.

 

방탄소년단 데뷔 11주년 당일 개최되는 이날 행사에서 진은 오후 3시부터 6시까지 1부 '진's 그리팅스(Greetings’)' 프로그램에 참석해 1000명의 아미를 대상으로 프리허그(포옹)를 할 예정이다. 팬을 하루빨리 직접 만나길 원한 진의 마음에서 비롯된 행사다.

 

진은 전역 직후 진행한 팬 소통 플랫폼 위버스의 라이브 방송에서 "직접 프리허그 시간을 갖고 싶다고 소속사에 건의했다. 최대한 많은 팬과 만나고 싶어 3000명을 제안했지만, 체력적으로 무리라는 소속사 측의 판단에 1000명으로 최종 조율됐다”라고 말했다.

 

진은 "1년 6개월이라는 엄청난 시간을 기다려 준 많은 팬을 안아주고 싶다는 마음에서 시작된 것이니 그런 마음으로 받아들여 주셨으면 좋겠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8시부터 진행되는 2부 ‘2024년 6월 13일의 석진, 날씨 맑음’은 팬들과 소통하는 자리로 준비됐다. 현장에 오지 못하는 팬들을 위해 방탄소년단 팬클럽 멤버십 가입자를 대상으로 위버스 라이브 스트리밍이 진행된다.

 

라이브 방송에서 예고했듯 약 1시간 동안 군 생활 추억, 향후 활동 등을 이야기를 나누고 또 오랜만에 팬들 앞에서 노래를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방탄소년단 일곱 멤버 가운데 병역의 의무를 마친 이는 진이 처음이다. 진은 2022년 12월 멤버 가운데 처음으로 육군 현역으로 입대해 신병교육대 조교로 복무했다.

 

멤버 중 두 번째로 입대한 제이홉은 오는 10월 전역한다. 마지막 군입대한 정국과 지민은 오는 2025년 6월 11일 전역한다. 앞으로 꼭 1년이 남은 시점이다.

 

방탄소년단은 모든 멤버가 전역하는 2025년 6월 이후 '화양연화' 10주년 앨범 등을 비롯해 완전체 팀 활동 재개를 계획하고 있다.

 

진의 전역에 대해 소속사 빅히트뮤직은 "진을 향한 따뜻한 환영과 격려는 마음으로 보내주시기를 부탁드린다"며 "팬 여러분이 진에게 보내주신 응원과 변함없는 사랑에 늘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아티스트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하이브는 이번 ‘2024 페스타’를 맞이해 지난 11일부터 오는 30일까지 하이브 사옥 외부에 대형 래핑을 진행하며 분위기를 달궜다. 래핑된 건물 외벽에는 ‘아.포.방.포’(아미 포에버 방탄소년단 포에버)라는 문구가 입혀져 눈길을 끌었다.

 

'페스타'는 방탄소년단이 팬들과 매년 데뷔 일(6월 13일)을 기념해 함께 즐기는 축제다. 그라운드 행사는 당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9시까지 풋살장과 체육공원에서 진행되며 누구나 입장 가능하다.

이상선 sangsun@raonnews.com
Copyright @2018 라온신문. All rights reserved.


추천 비추천
추천
4명
100%
비추천
0명
0%

총 4명 참여





  • facebook
  • youtube
  • twitter
  • 네이버블로그
  • instagram
  • 키키오채널